냉동공조뉴스
제목 히트펌프산업, 수열에너지 신성장 동력 얻다
글쓴이 관리자

오는 10월부터 하천수까지 수열에너지 범위로 포함·확대됨에 따라 관련 업계에서는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업계에서 수열에너지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수열에너지의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관련 설비,즉 히트펌프와 이와 연관된 설비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열에너지는 물의 온도 에너지를 이용해 냉방 시 건물 내의 열을 수자원으로 방출하고 난방 시에는 수자원으로부터 열을 취득해 실내에 공급한다. 수열에너지시스템의 설비구성(히트펌프 사용)은 지열에너지시스템과 동일하며 열원이 하천수냐 지중열이냐의 차이다.


높아진 수열에너지에 대한 관심을 반영하듯 지난 19일 부산 BEXCO에서 열린 ‘한국히트펌프얼라이언스

정기세미나’에 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수열에너지 관련 산업의 활성화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이번 세미나는 국제구리협회에서 후원해 국내 히트펌프산업과의 연대를 강화했다.


한국히트펌프얼라이언스(구 히트펌프산업포럼)는 히트펌프산업 활성화를 위해 매년 부산 BEXCO에서 열리

는 ‘부산국제환경에너지산업’ 부대행사로 정기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에는 최근 업계의 핫 이슈인 수열

에너지와 관련해 △복합열원 히프펌프시장 및 기술 동향(대성히트에너시스) △히트펌프용 신냉매 적용 동향

(하니웰)△히트펌프용 무급유 압축기 개발 사례(태양전기) △A2L 냉매용 스크롤 컴프레서 신제품 소개(비처

리아)△수열에너지 확대, 히트펌프의 역할은(한국수자원공사) △대용량 히트펌프 개발 동향 및 적용 사례

(LG전자) 등이 발표됐다.


■수자원공사, 수열에너지 확대 대용량 히트펌프 필요

이날 세미나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주제는 수자원공사의 ‘수열에너지 확대, 히프펌프의 역할’로 세미나 이전부

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발표자로 나선 김영준 수자원공사 물에너지처 수열에너지사업부장은

“건축면적과 전용면적의 차이가 큰 고층의 건물의 경우 수열원이 인근에 있다면 수열이 지열의 대안이 될

수 있다” 라며 “이미 일본, 중국, 프랑스, 캐나다 등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수자원공사를 비롯해

롯데월드타워, 강원도 수열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사업, 부산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등에 적용 및 적용 예정”

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앞으로 수열에너지 적용 확대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수열에너지가 하천수로 확대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지원, 세제지원 제도, 제로에너지 건축 보급

·확대 등 신재생에너지 지정으로 인한 제도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공공기관 재생에너지 적용 의무화와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비율이 2019년 27%에서 2020년 30%로 확대되기 때문이다.




<투데이 에너지 2019-09-20 관련기사보러가기>

 

파일첨부
등록일 2019-09-23 오후 2:4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