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공조뉴스
제목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농도 절반으로 낮춘다
글쓴이 관리자

서울교통공사, 미세먼지 관리 4대 분야 23개 대책 수립..’22년까지 8천 억 투입  

승객 체류시간 가장 긴 객실 공기정화 우선 추진...공기질 개선장치·에어커튼 설치

 

서울교통공사가 ’22년까지 7,95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터널, 전동차, 지하역사 등의 지하철 미세먼지(PM10)

농도를 2018년 대비 최대 50%, 초미세먼지(PM 2.5) 농도를 45% 저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는 쾌적한 지하철 환경 조성을 위해「2020 미세먼지관리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4대 분야 23개 대책을 내

다. 미세먼지 차단 10개 사업, 제거 4개 사업, 정화 6개 사업, 측정·관리 3개 사업이다.

서울교통공사는 미세먼지 사회재난 규정과 법정기준 강화에 따라 지난해 ‘미세먼지 관리 강화 계획’을 수립한 바 있으

나, 이번에 그간의 계획을 보다 구체화하고 실질적 개선에 중점을 두어 계획안을 재수립했다. 

 

이번에 발표한 대책은 올해 4월 개정된 환경부 실내공기질관리법 기준에 맞춰 마련한 것으로, ’22년까지 지하역사의 미

먼지(PM10) 농도를 50µg/m3로 낮추는 것 등 법적 기준(100µg/m3)을 훌쩍 상회하는 목표가 담겼다. 또한 전동차 및

지하역사의 초미세먼지(PM2.5)농도는 35µg/m3이하로 낮춰 법적기준인 50µg/m3보다 강화된 목표를 제시하였다.

실내공기질 관리법 개정(2020.4.3.시행)에 따라 지하역사에 측정기기 설치 및 전동차의 실내공기질 측정 의무화와 실내

기질권고기준 (초미세먼지 50 ㎍/㎥ ,이산화탄소 2,000~2,500ppm)이 신설되었다.

 

〈승객 이동동선 분석...내부 공기정화 우선 추진〉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내 승객 동선별 평균 체류시간을 분석한 결과 대합실 11분, 승강장 6분, 전동차 35분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따라 승객이 가장 오랜 시간 머무는 전동차 내 공기 정화를 우선적으로 추진한다.

 

전동차 객실에 공기질 개선장치 설치를 ’19년 140칸, ’20년 1,076칸, ’21년 344칸 연차적으로 도입 중이며, 교체를

앞둔 노후 전동차1,914칸은 신형 전동차 제작 시 공기질 개선장치를 설계에 반영토록 했다. 

 

공기질 개선장치의 하나인 에어커튼도 전동차 객실에 설치된다. 에어커튼은 열차 출입문 양쪽 옆에 설치되어 터널이

나 승강장으로부터 미세먼지가 객실로 유입되지 않도록 바람을 이용해 밀어내는 기능을 한다. 올해 전동차 10칸에 에

어커튼을 시범 설치 후 효과를 분석해 ’22년까지 1,020칸에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한편 승강장에는 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낼 수 있는 헤파필터가 장착된 고성능 공기청정기를 설치 중이다. 254개 지하역

에서 역당 16대가 설치된다. 지난해 계약물량 2,040대가 127개 역에 설치 중이며 올해 나머지 역에 2,024대를 설치한다.

또한 역사 환기설비를 개량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까지 정화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 서울일보 2020.04.13  관련기사 보러가기>

 

파일첨부
등록일 2020-04-22 오후 3: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