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공조뉴스
제목 냉매용기 잔가스 연 303만톤 대기 배출··대안 시급
글쓴이 관리자

오운알투텍, R134a 등 일회용 용기 무상처리

 

보충용으로 사용하는 재충전금지 일회용 냉매용기 110만개에서 한 해동안 이산화탄소 303만톤이 배출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폐냉매처리업체 (주)오운알투텍(대표 황병봉)은 일회용 용기에 남아 있는 잔여가스 처리에 앞장서며 냉매업계의

탄소제로를 위한 새로운 도전에 관심이 모아진다.

 

냉동기 유지보수용 및 자동차 에어컨 수리 후 보충용으로 일회용 냉매용기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 재충전금지 일

회용 용기는 이동이 간편하고 안전성과 작업 편의성으로 인해 대용량으로 충전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재충전금지용기로 사용 중이다.

 

한국가스안전공사의 ‘연도별 재충전금지용기 제품검사 처리 현황’에 따르면 2015년 81만개에서 2017년 93만개,

2020년 110만여개가 사용되는 등 일회용 용기로 사용되는 냉매량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2017년에는 국내 총냉매 생산량(제조량+수입량) 3만4,998톤 중 재충전금지용기로 유통되는 냉매가 1만4,305톤

(41%), 2018년에는 냉매량 3만6,439톤 중 1만7,865톤(49%), 2019년에는 냉매량 3만4,372톤 중 1만7,110톤

(50%)으로 보충용 불소계 온실가스 냉매는 최대 1만7,110톤이 대기로 누출돼 연간 이산화탄소 환산톤

약 2,224만톤이 매년 누출되고 있다.

 

또한 환경부에 따르면 사용 완료한 재충전금지 일회용용기에 냉매물질이 일부 잔존한 상태라면 고철로 분류

수 없으며 사업장폐기물인 경우 영업대상 품목에 폐냉매 물질이 포함된 폐기물처리업체에서 처리해야 한다.

재충전금지용기의 냉매는 용기 내 압력에 의해서만 냉매가 배출되며 대기압 또는 충전대상 기기 내 압력과 용기

내 압력이 비슷한 수준에 도달하면 더 이상 유출이 불가능해 폐기 시 잔여량이 발생한다.

 

 

 

 

<2021-04-15 냉동공조저널 투데이에너지 관련기사 보러가기>

파일첨부
등록일 2021-04-19 오전 10:49:37